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환경

범고래가 북쪽으로 더 이동한 까닭은

등록 :2022-01-17 04:59수정 :2022-01-17 15:45

[밤사이 지구촌 기후변화 뉴스]
오호츠크 해의 산타르 제도 중 하나인 유즈니 섬의 범고래. TASS/연합뉴스
오호츠크 해의 산타르 제도 중 하나인 유즈니 섬의 범고래. TASS/연합뉴스
기후변화로 범고래들이 북쪽으로 더 이동하고 있다.

러시아 언론 <독립바렌츠옵저버>는 지난 13일 범고래떼들이 기존 경로보다 더 북쪽에서 발견된다고 전했다.

매년 11월께 범고래들은 번식을 하며 동부 대서양에서 북쪽으로 헤엄쳐 간다. 1~2월 남쪽으로 돌아오기 전까지 추운 곳에 머무는 것이다.

노르웨이 노틀란주 티스피오르가 범고래가 주로 머무는 지역이었다. 돌고래들이 청어를 사냥하기 위해 이곳에 오기 때문에 돌고래를 먹이로 하는 육식성 고래인 범고래가 이곳으로 온다.

그러나 이 언론은 “최근 들어 범고래가 북쪽으로 더 멀리 이동하기 때문에 범고래 떼를 발견하는 것은 더욱 희귀해졌다”며 “티스피오르에서 북쪽으로 200㎞ 더 이동한다”고 전했다.

범고래의 북쪽으로의 이동은 다른 언론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런던을 기반으로 한 잡지 <뉴사이언티스트>도 북극 북서부 지역에서 촬영된 음향 녹음 연구에서 비슷한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미국 워싱턴 지역 잡지인 <스미스소니언 매거진>도 이 지역에서 지난 8년 동안 고래와 돌고래 활동 여부를 감시했는데 범고래가 포착됐다고 전했다.

이들 언론은 돌고래의 주식인 청어가 북쪽으로 가듯 포식자들도 북쪽으로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먹이사슬 포식자의 이동은 물고기와 바다표범, 다른 고래류 모두에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북극 생태계가 뒤흔들리는 어떤 변화가 뒤따를 수도 있다고 과학자들은 경고한다. 더욱이 북극의 얼음이 녹아내리고 있음을 고려할 때 돌고래나 물개 등 다른 해양 포유류들이 범고래떼로부터 몸을 피하지 못할 경우 생태계 피라미드가 붕괴될 수 있다.

최우리 기자 ecowoori@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윤석열 옆 한동훈’ …6번째 서열인데 총리까지 인사검증 1.

‘윤석열 옆 한동훈’ …6번째 서열인데 총리까지 인사검증

‘공항 난민’ 5명 방치한 법무부에…재판부 “심사도 안 하고 가혹” 2.

‘공항 난민’ 5명 방치한 법무부에…재판부 “심사도 안 하고 가혹”

‘치킨뼈 화석, 플라스틱 화석’ 나올 지구…12m 쓰레기 지층 파보니 3.

‘치킨뼈 화석, 플라스틱 화석’ 나올 지구…12m 쓰레기 지층 파보니

서귀포시∙고창군∙서천군 ‘람사르 습지도시’ 선정 4.

서귀포시∙고창군∙서천군 ‘람사르 습지도시’ 선정

백신 맞고 ‘심낭염’, 이상반응으로 공식 인정…192명 소급적용 5.

백신 맞고 ‘심낭염’, 이상반응으로 공식 인정…192명 소급적용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탄소중립에 진심인 당신이 한겨레 후원회원 되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