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윤형선 “송영길 먹튀에 지역 실망…이재명은 대선 때 실체 파악”

등록 :2022-05-26 10:26수정 :2022-05-26 10:51

승리 확신하며 “이재명 50% 못 넘어”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25일 <오비에스>(OBS) 경인티브이(TV)에서 열린 계양구 선거관리위원회 주관 후보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25일 <오비에스>(OBS) 경인티브이(TV)에서 열린 계양구 선거관리위원회 주관 후보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형선 국민의힘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26일 “송영길 의원의 배은망덕한 먹튀에 실망한 (지역)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지난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여러 여론 조사에서 접전 중이다.

윤 후보는 이날 <문화방송>(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역 내 견고한 민주당 지지층이 무너지고 있다’는 물음에 “송 의원이 (계양을에서) 국회의원을 5번하고 (인천) 시장을 하면서 유권자들이 굉장히 아끼고 사랑해줬는데 결론은 배은망덕한 먹튀였다”며 “이런 것에 굉장히 실망하신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 맘카페에서 조차 그에 대한 비난 이야기가 많이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민주당 지지세가) 변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인천 계양을 지역에서 5선을 하고 인천 시장을 지냈지만 이번 6·1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송 의원에 대한 반감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윤 후보는 상대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해서는 “대선을 거치면서 많은 실체가 파악됐다”며 “(이 후보가 지역 기반인 성남을 떠나) 이쪽으로 도망 온 이유에 대해서 너무나 많은 분이, 특히 젊은층을 중심으로 ‘이건 아니다’라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자신의 당선 가능성에 관해서는 “큰 차이는 아니겠지만, 승리는 확신한다”며 “이재명 후보(지지율)는 절대로 50%를 넘을 수가 없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선담은 기자 su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단독] 김건희 여사 동행한 민간인, 결혼도 윤 대통령이 중매했다 1.

[단독] 김건희 여사 동행한 민간인, 결혼도 윤 대통령이 중매했다

권성동 “문 전 대통령도 BTS 동원”…황당한 ‘김건희 여사 감싸기’ 2.

권성동 “문 전 대통령도 BTS 동원”…황당한 ‘김건희 여사 감싸기’

김건희 여사 또 ‘비선 보좌’…‘민간인’이 대통령 전용기도 탔다 3.

김건희 여사 또 ‘비선 보좌’…‘민간인’이 대통령 전용기도 탔다

윤핵관·윤리위·윤석열…이준석 징계 국면 ‘3윤’의 함수관계 4.

윤핵관·윤리위·윤석열…이준석 징계 국면 ‘3윤’의 함수관계

‘성접대 의혹’ 거듭 결백 주장 이준석, 윤핵관에 “비열” 저격 5.

‘성접대 의혹’ 거듭 결백 주장 이준석, 윤핵관에 “비열” 저격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