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환경

한반도 해수온 상승 전 지구 2배…2010년 이후 파고 상승도 뚜렷

등록 :2022-01-19 10:12수정 :2022-01-19 12:29

기상청 ‘해양기후 분석 보고서’
전지구 해양 0.12도 오른 새 한반도 주변 0.21도 상승
연합뉴스.
연합뉴스.
우리나라 주변 바다의 수온과 파고 상승 추세가 2010년 이후 뚜렷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온 상승은 전 지구 평균보다 2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기상청은 19일 발간한 <해양기후 분석 보고서(1981~2020년)>에서 “지난 40년 동안의 한반도 주변 바다 기후 경향을 분석한 결과 한반도 해역의 수온과 파고가 지속적으로 상승했으며 특히 2010년 이후 상승 경향이 뚜렷해진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기상청이 해양기후 분석 보고서를 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40년간 한반도 주변 바다의 연도별 평균 수온이 가장 높았던 상위 10위에 다섯해가 들고, 전 지구는 아홉 해가 드는 등 수온 상승 추세가 최근 들어 더욱 뚜렷해졌다고 보고서는 보고했다.

기상청은 또 구평년(1981~2010년)과 신평년(1991~2020년)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전 지구 수온은 0.12도가 상승한 데 비해 한반도 바다 수온은 0.21도 올라 2배 가까운 상승을 보였다고 밝혔다.

평균 파고도 비슷한 경향을 보여, 상위 10위에 전 지구는 두 해, 한반도 주변은 일곱 해가 최근 2010년 이후로 기록됐다.

전 지구적으로 해양 수온은 북반구, 파고는 남반구에서 상승 경향이 뚜렷하고, 한반도의 경우 수온은 동해에서, 파고는 남해에서 비교적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2019년 과학저널 <네이처>에 게재된 논문은 “기후변화로 수온이 상승할 경우 대기의 안정도가 변화하며 바다 위 바람이 강해지고 파도가 높아지게 된다”고 분석했다.

기상청은 “수온 상승은 높은 파도, 강한 태풍 발생 등으로 이어질 수 있어 해상 사고, 연안 범람 등 사회경제적 피해 예방에 더욱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근영 기자 kyle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닭뼈 화석, 플라스틱 화석’ 나올 지구…12m 쓰레기 지층 파보니 1.

‘닭뼈 화석, 플라스틱 화석’ 나올 지구…12m 쓰레기 지층 파보니

일반고 EBS 켤 때, 특목고는 줌…교육불평등 키운 원격수업 2.

일반고 EBS 켤 때, 특목고는 줌…교육불평등 키운 원격수업

법원 “강용석 빼고 경기지사 후보 TV토론회 방송 안 돼” 3.

법원 “강용석 빼고 경기지사 후보 TV토론회 방송 안 돼”

농기계 파는 ‘대호’는 왜 신문에 사과문을 냈나 4.

농기계 파는 ‘대호’는 왜 신문에 사과문을 냈나

‘김학의 불법 출금’ 차규근 직위해제…“법적 조치 예정” 5.

‘김학의 불법 출금’ 차규근 직위해제…“법적 조치 예정”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탄소중립에 진심인 당신이 한겨레 후원회원 되어주세요